MY MENU

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
[건강한 당신] 유방 X선 촬영은 아파서 초음파 검사만? 그러다 암 놓쳐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8.23
첨부파일0
조회수
168
내용
유방암에 걸리는 나이, 한국이 서구보다 낮아

한국에선 만 40세부터 유방 X선 촬영을 권고한다. 미국(45세)보다 권고 연령이 낮다. 한국에서 유방암이 많이 발병하는 연령대가 40, 50대로 서구(60, 70대)보다 낮기 때문이다.
특히 40대 환자의 발생률이 높다. 2014년 기준으로 여성 유방암 환자 중 폐경 전 환자가 48%를 차지한다. 40세 이하도 약 15%다. 이는 서구에 비해 3배 정도 높다.
국립암센터의 유방암 검진 권고안에 따르면 40~69세는 증상이 없어도 2년마다 유방 촬영 검사를 받는 게 좋다. 70세 이상은 의사와 상담 후 결정한다.


Ⅰ유방 조직 압박, 충분히 펴야 정확
Ⅰ40세 이상은 1~2년마다 받아야
Ⅰ임신·수유 중일 땐 초음파로 확인



유방 이상 찾는 데는 X선 검사가 최선

 
유방 질환인지 아닌지를 평가하기 위한 선별검사로는 유방 X선 검사가 최선이다.




수검자들의 통증과 불편, 방사선 노출 같은 단점이 있는데도 X선 검사를 가장 많이 활용하는 이유는 유방암을 조기 발견해 사망률을 줄여준다는 사실이 증명됐기 때문이다.


30세 미만 치밀 유방은 초음파 검사를


초음파 검사를 선별검사로 활용할 수 있는 예외적인 경우가 있다. 임신·수유 중이어서 방사선 노출이 곤란한 여성이나 치밀 유방이라 감별이 잘 안 되는 30세 미만 젊은 여성의 경우다.


현대 의료에서 의료장비 의존도가 심화되면서 의사의 역할이 종전에 비해 줄고 있다. 일부에서는 검진을 받는 사람이 검사법의 선택권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그러나 검사 목적에 따라 효과적인 검사 방법이 있다. 환자의 요구에 따라 검사를 바꿀 경우 결과가 정확하지 않아 다시 검사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면 불필요한 의료비를 지출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임상 진찰에 기반한 의사의 평가와 결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유방 X선 검사든 초음파든 검사 방법이 결정돼야 한다. 그래야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도 줄일 수 있다.


출처: 중앙일보, [건강한 당신] 유방 X선 촬영은 아파서 초음파 검사만? 그러다 암 놓쳐요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